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서울시교육청 서울서남권 금천구로 영등포 중국동포 집거지 '이중언어교육' 검토중?...지역주민 반발도 있어

'이주민-선주민 학생 동반성장 통합지원 5개년 계획' 발표예정

EKW동포세계신문 편집국 기자 | 2019.11.20. 09:01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시교육청교육방침 로고

서울시교육청이 서울서남권 지역에 살고있는 중국 동포들에게 이중언어 교육을 검토하고 있던데
, 어떤 취지인가요?

 

- 서울시교육청은 서울 서남권 지역, 금천·구로·영등포구와 함께 마련한 '이주민-선주민 학생 동반성장 통합지원 5개년 계획'을 다음 달 발표할 예정입니다. 여기서 이주민은 다문화 학생, 선주민은 한국학생을 말하는데요.

다문화 학생에게 한국문화 등을 가르쳐 사회에 적응하도록 돕는 차원을 넘어 이들의 고유문화가 한국사회의 여러 문화 중 하나로 존중받을 수 있게 다문화 학생과 한국학생을 고루 교육하고 인식개선에도 나선다는 것이 이번 계획의 취지입니다.

지난달 조희연 서울시교육감도 영등포구 다문화교육지원거점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구로·금천·영등포구 학생들은 이중언어를 완벽하게 구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관련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는데요.

지난해 41일 기준 서울 초··고등학교에 다니는 다문화 학생은 1623명으로 5년 전보다 86.9%나 늘었습니다. 특히 금천·구로·영등포구 다문화 학생은 같은 기간 2.4배로 증가했는데요.

금천·구로·영등포구에는 중국동포 학생들이 많습니다. 작년 서울 초중고 중국동포 학생 13백여명 가운데 37.6%가 이들 3개구 소재 학교에 다니고 있습니다.

 

이런 서울시교육청 방안에 주민들의 반대목소리도 있다면서요?

 

- 서울시교육청이 중국 동포 밀집 지역인 구로·금천·영등포 등 남부 3개 구의 초··고교 가운데 이중언어 교육을 원하는 학교를 자율학교로 지정, ‘중국어'를 정규 과목으로 편성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 3개 구를 아예 '이중언어 특구로 지정한다더라는 말이 돌아 지역 주민들과 학부모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는 언론보도도 있었습니다.

서울시교육청 청원 페이지엔 '이중언어 특구 지정을 결사반대한다'는 청원이 올라왔고, 17일까지 11,400여명의 동의를 받았는데요. 교육청은 "현재 추진하고 있는 일이 아니고, 앞으로도 특구로 지정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지만,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EKW동포세계신문 편집국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 기획/특집 사설/칼럼

포토뉴스

뉴스랭킹 더보기

1
[신년사]100만 재한동포 사회, ...
2
재한조선족유학생네트워크 창립 ...
3
7월 16일부터 외국인·재외국민 ...
4
[종합]한국에서 아시아를 찾다 "...
5
순위
6
[안산시 편] “한국에서 아시아...
7
[원곡동 사람] 조연희 연길왕꼬...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