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경기도 내 버스회사들이 인력난을 겪으면서 운전대를 잡는 중국동포 수가 늘고 있다면서요?

경력직 운전자 서울로 이직, 그 빈자리를 중국동포가 대체

EKW동포세계신문 편집국 기자 | 2019.10.03. 15:35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기도 내 버스 업체들에 따르면 오산
, 수원, 부천, 화성 등지에서 중국동포들이 적지 않게 버스기사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동포 버스 기사의 경우도 내국인과 동일하게 1종 대형 면허, 적성검사 통과, 자격증 취득 등을 갖추기 때문에 내국인 버스기사들과 동등한 조건 및 처우를 받으며 활동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실제 오산에 위치한 A업체는 총 170명의 운전기사 중 약 15% 가량인 20명이 중국동포 출신이라고 한다. 화성의 위치한 B업체의 경우도 총 40여명의 마을버스 운전기사 중 10%에 달하는 4명이 중국동포라고 합니다.

 

이렇게 중국동포들이 버스운전기사로 활동하게 된 이유는?

 

 버스 운전이 힘들다는 인식이 깊어지면서 버스 기사를 희망하는 수요가 줄고 있는 데다 대부분의 경력직 운전자가 처우가 나은 서울로 이직하면서 부족한 자리를 중국 동포가 대체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여기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면서 이같은 현상을 더욱 가속화 시키고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입니다. 버스 업체들은 주 52시간제 시행 이후 인력난이 더욱 심각해져 국적을 떠나 취업을 해주는 것만으로도 고맙다는 입장이라고 합니다.

불과 몇 년 전만 하더라도 중국 동포가 버스 운전을 하는 것을 신기하게 받아들였지만, 이제는 보편화 돼 크게 놀랄 일도 아니라고 합니다.

중국 동포 대부분은 F4(재외동포), F5(영주권)비자 소유자들입니다.

EKW동포세계신문 편집국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 기획/특집 사설/칼럼

포토뉴스

뉴스랭킹 더보기

1
[종합] 국내체류 고려인동포 8만...
2
[책출간] 문명충돌과 미중 무역...
3
[10월19일] 충북 청주시 고려인...
4
[10월18일] 화성 발안만세시장상...
5
[7일간의 기획탐방] “한국에서 ...
6
중국동포 등 귀화자에게 병역의...
7
7월 16일부터 외국인·재외국민 ...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