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한국문학번역원, 국내 최초 동포문인 초청 이산문학 교류...<소통과 평화의 플랫폼> 개최

해외 한인작가 ‧ 국내작가 29인,“이산의 삶과 문학”에 대해 이야기

동포세계신문 편집국 기자 | 2019.05.14. 18:04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사인)은 국내 최초 이산문학교류행사인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을 오는 520()부터 22()까지 3일간 서울 종로구 아라아트센터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해외 한인작가 14인과 국내작가 15인이 참가하여 이산과 ’, ‘DMZ의 나라에서’, ‘왜 쓰는가’, ‘내가 만난 한국문학·한국문화’, ‘소수자로 산다는 것등 총 5주제에 대해 이야기한다.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 포스터

 

 한국문학번역원은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 개최를 통해 아직은 국내 독자들에게 생소한 해외 한인작가와 그들의 문학을 소개하여 문학향유의 범위를 확장하고자 한다. 이번 행사의 제목이자 대주제인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은 국내외 한인작가들의 상호이해와 소통을 이끌어내고, 이산의 아픔을 지닌 사람들에게 치유와 평화의 영감을 주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는 뜻에서 기획되었다. 번역원은 이번 축제의 장을 통해 인종, 언어, 성별, 이념, 계층 등이 만들어 낸 모든 차별과 갈등을 종식시키고 평화를 이끌어내는 데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인 한국과 한국문학이 맡아야 할 몫이 무엇인지 묻고자 한다.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고려인, 재일교포, 조선족, 입양, 이민 출신의 해외 한인작가들은 미주·유럽·중남미·아시아 등 세계 전역에서 소설가, 시인, 극작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어 국적, 장르, 세대의 경계를 넘어 다양한 빛깔의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참가하는 해외 한인작가로는 극작가 정의신(일본), 박본(독일), 소설가 김혁(중국), 박미하일(러시아), 최실(일본), 게리 영기 박(미국), 아스트리드 트로치(스웨덴), 진런순(중국), 제인 정 트렌카(미국), 닉 페어웰(브라질), 시인 신선영(미국), 마야 리 랑그바드(덴마크), 석화(중국), 평론가 임마누엘 킴(미국)이 있다. 특히 야키니쿠 드래곤의 정의신, 재일 조선학교의 이야기를 다루며 일본의 권위 있는 문학상을 수상한 신예 작가 최실, 브라질 청소년들에게 GO문신 열풍을 일으킨 닉 페어웰, 작품과 사회활동을 통해 국제 입양에 대해 강력한 문제의식을 제기하는 제인 정 트렌카, 신선영(이상 미국), 마야 리 랑그바드(덴마크), 아스트리드 트로치(스웨덴) 등이 주목할 만하다. (별첨 2. 참가작가 약력 참조)

 

 또한 국내에서도 이산에 대해 지속적으로 천착해온 소설가 정철훈, 강영숙, 김연수, 이창동, 시인 김혜순, 허연을 비롯해 소설가 임철우, 조해진, 전성태, 김인숙, 시인 심보선, 신용목, 최동호, 평론가 신수정, 정은귀가 참가하여 해외 한인작가의 이야기에 화답할 예정이다.

 

 한편 520() 오전 10시 아라아트센터에서 열리는 개회식에서는 제2회 한민족 이산문학 독후감대회 시상식과 함께 인하대 명예교수 최원식 평론가의 기조강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본 세션은 520() 오후부터 시작되며, 지난 백여 년 민족 이산의 배경에 대해 이야기하는 이산과 삶’, 남과 북으로 나뉜 한반도의 긴 비극과 근년의 변화에 대해 논의하는 ‘DMZ의 나라에서’, 다양한 자리에서 창작자로 활동하는 작가들의 이야기인 왜 쓰는가’, ‘에서 보는 한국문학과 문화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내가 만난 한국문학·한국문화’, 약자와 주변부의 편에서 바라보는 문학에 대한 이야기인 소수자로 산다는 것등 총 5개 세션으로 22()까지 진행된다.

 

 참가를 원하는 독자들은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 공식 예약 사이트(네이버) 통해 사전 신청하면 되며, 당일 행사장 현장 등록 및 입장도 가능하다. 행사장에는 청중들이 참가작가들의 작품세계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출간도서를 전시한 북 카페도 마련할 예정이다.

 

 한국문학번역원은 최근 한반도 내 한국문학과 해외 한인문학 간의 관계 설정 문제, 제도적 지원 및 교류에 대해 지속적으로 고민하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배경에서 일본과 중국에서도 각각 4월과 5월에 재일한인문학 및 중국조선족문학 교류행사를 개최한 바가 있다. <문의:

동포세계신문 편집국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 기획/특집 사설/칼럼

포토뉴스

뉴스랭킹 더보기

1
[유투브방송]탈북여성 한송이의 ...
2
9월7일 중국동포 집회에 대한 재...
3
[오늘의 논평] 유투브방송 ‘조...
4
3.1운동 100주년 한중일 원코리...
5
[오늘의 논평(2)] 중국동포 조선...
6
[긴급방송] 한송이 탈북여성 막...
7
방문취업(H-2) 동포 조기적응프...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