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사설]'건설일꾼' 중국동포 공헌 인정해야

등록일 2018년02월15일 10시22분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사설=동포세계신문] 노동부가 건설현장 중국동포 근로자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하고 있다. 조사취지는 건설현장에서 일하도록 허용한 중국동포 근로자를 5만5천명으로 제한하는 건설업등록제를 실시하고 있지만 실제 건설현장 동포근로자는 이를 훨씬 웃돌고 방문취업(H-2) 체류자 외 재외동포(F-4) 체류자도 많아지고 있어 현실성 있는 제도적 보완책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사업주는 건설인력 공백을 문제삼아 외국인 건설인력을 11만명까지 두 배 이상 올려달라고 요구하는 반면 한국건설노조는 한국인고용창출을 빌미로 반대하는 입장을 보이고, 심지어 건설현장에서 노조원들이 불법취업자를 색출하는 신분증 검사까지 감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야기를 더 들어보면 합법적으로 일할 수 있는 동포들마저 막고 있어 건설노조원들의 ‘밥그릇 지키기’라는 지적도 나온다. 

 
 
과연 앞으로 건설현장에서 일할 한국인근로자들이 있을까?
 
건설현장 동포 오야지의 말을 빌면, 건설현장에서 차지하는 중국동포와 중국인 비중은 70~80%로 절대 다수를 차지한다. 전문 중국어통역자를 고용해 아침 조회를 중국어로 하는 건설현장도 적지 않다고 한다. 10여년전과 완전히 달라진 한국의 건설현장 모습이다.
 중국동포 건설업 숙련공도 재외동포 체류자격으로 넘어가면서 건설현장에서 숙련공 공백현상이 일어나 재외동포 체류자도 건설업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요구가 강하게 나오고 있다.
 상황이 이쯤 되어간다면, 건설인력으로서 중국동포가 한국경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하고 한국사회의 성원으로 인정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 
 우리와 말이 통하고 문화적 정서가 가까운 중국동포들이 있었기에 사업주 입장에서도 건설현장이 원활하게 돌아갈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1994년 일산신도시, 분당신도시를 비롯해 인천국제공항, 송도, 동탄 신도시 건설 등 중국동포들의 손길이 안간 곳이 없다. 
 노동부의 동포실태조사가 이런 점까지도 평가해 건설현장근로자 중국동포들의 노고를 알아주었으면 한다.



 
<동포세계신문 제372(2018.2.6) PDF파일 지면보기 >
편집국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 기획/특집 사설/칼럼

포토뉴스

뉴스랭킹 더보기

1
“MBC 왜곡보도 정정하라” 반격...
2
“중도입국 청소년과 중국동포 ...
3
“폭력없는 세상” (사)해피맘. ...
4
이주노동자들의 마을 한국의 가...
5
인애한의원안산점 '대한민국 100...
6
유럽 디지털화폐 위슬러 한국진...
7
구로2동 다문화 자녀를 위한 한...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