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동포세계신문 제367호를 발행하며

영화 청년경찰 대책위 특집보도

등록일 2017년09월05일 07시34분 kakao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신문발행브리핑] 824일 한중수교25주년, 93일 연변조선족자치주성립 65주년, 증국동포사회에 특별히 기념될 수 있는 때이지만 재한동포사회는 지난 89일 개봉한 청년경찰이라는 영화 때문에 우울하기만 하다. 500만 이상이 관람한 이 영화가 중국동포를 인신매매 난자적출 불법판매 범죄집단으로, 중국동포가 가장 많이 모여살고 있는 중심지와 같은 대림동을 범죄소굴로 묘사해 한국사회에서 중국동포 이미지가 땅에 떨어졌기 때문이다.
여기에 맞서 영화 상영금지를 촉구하며 공동대책위를 구성해 한국언론의 조명을 받아 다소나마 중국동포가 그렇지 않다.’ ‘대림동이 그렇지 않은 곳이다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지만, 신문기사에 달리는 댓글들을 보면 중국동포들에게 깊은 상처를 줄만큼 악성 댓글이 판을 치는 것을 볼수 있다.
한국사회에서 중국동포의 존재는 무엇인가? 자괴감을 갖지 않을 수 없는, 정말 이럴려고 한국에 왔나 생각할 정도로, 한국영화의 잇다른 중국동포 비하 장면은 더 이상 두고 볼수 없다는 게 중국동포사회의 반응이다.
<동포세계신문>은 영화 청년경찰의 중국동포 비하가 도를 넘어서고 한국영화가 중국동포사회를 망치고 있다고 보고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이번 호는 이와 관련 기사를 집중 게재해 중국동포가 범죄집단이냐?”며 한국영화계에 질문을 던진다. 이는 중국동포를 흥행의 재물로 삼고자 하는 한국영화에 경고를 보내고자 함이다.
 
동포세계신문 대표 겸 편집국장 김용필
 
* [다음카페 독자모임]중국동포 희망 동포세계신문 제367(2017.9.5)
* 동포세계신문 제367PDF파일을 보시려면 위 첨부파일을 클릭하세요. PDF파일로 보시면 더욱 선명하게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편집국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 기획/특집 사설/칼럼

포토뉴스

뉴스랭킹 더보기

1
“2018 새해에는 재한동포여성들...
2
2018 국적업무, 영주권 전치주의...
3
정병휘 박사 건강스페셜 "산소황...
4
[신년사설]2018평창올림픽 성공...
5
평창올림픽 계기로 중국인에게 ...
6
영화 범죄도시 관람후기- 중국동...
7
2018년 행정제도 이렇게 달라집...

현재접속자 (명)